Untitled Document

    

Dr.Autopoi's Lab
News - Exhibition - Painting - Installation - Movie  - Photo - Text - Contact

 Total 44articles, Now page is 3 / 3pages
View Article     
Name   DongHyun
Subject   수오재
'수오재'라는 것은 큰형님이 당신의 방에 붙이신 이름이다. 나는 처음에 의아하게 여기며 "사물 중에 나와 견고히 묶여 있어 서로 떨어질 수 없기가 '나'보다 절실한 것이 없다. 그러니 지키지 않는다고 어디로 갈 것인가? 이상한 이름이구나." 하였었다.

장기로 귀양 온 이래로 나는 홀로 살면서 사려가 정밀해졌다. 하루는 갑자기 이것에 대해 환히 깨달아지는 것이 있었다.
그래,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며 혼자 말했다.



"대체로 천하만물이 모두 지킬 필요가 없는데, 오직 '나'만은 지켜야 한다. 내 밭을 떠메고 도망칠 수 잇는 자가 있을까?
밭은 지킬 필요가 없다. 내 집을 머리에 이고 달아날 수 있는 자가 있을까? 집도 지킬 필요가 없다. 내 동산의 꽃나무, 과실나무 등 나무들을 뽑아갈 수 있을까? 그 뿌리는 땅에 깊이 박혀 있다. 내 책들을 훔쳐다가 없애버릴 수 있을까?
성현들의 경전은 세상에 물이나 불과 같이 널리 퍼져 있다. 그러니 누가 그것을 없앨 수 있겠는가? 내 옷과 식량을 훔쳐서 나를 궁색하게 할 수 있을까? 지금 천하의 실이 모두 내 옷이요 천하의 곡식이 모두 내 먹을거리다.
제가 비록 그 중 한 둘을 훔친다고 해도 온 세상의 것을 모두 다 가져갈 수 있겠는가? 그러니 천하의 만물을 모두 지킬 필요가 없다.

유독 이른바 '나'라는 것은 그 성질이 달아나길 잘하며 들고남이 무상하다. 비록 친밀하기 짝이 없이 바싹 붙어 있어서 배반할 수 없을 것 같다가도 잠깐이라도 살피지 않으면 가지 못하는 곳이 없다. 이익과 벼슬이 유혹하면 가버리고 위세와 재앙이 두렵게 하면 가버리고 궁상각치우의 아름다운 음악 소리가 흐르는 것을 들으면 가버리고 푸른 눈썹 흰 이를 한 미인의 아름다운 자태를 보면 가 버린다. 가서는 돌아올 줄 모르니 잡아도 끌어올 수가 없다. 그러니 천하에 '나'처럼
잃기 쉬운 것이 없다. 굴레를 씌우고 동아줄로 동이고 빗장으로 잠그고 자물쇠를 채워서 굳게 지켜야 하지 않겠는가?"



나는 허술하게 간직하였다가 '나'를 잃어버린 자다. 어려서는 과거 합격이라는 명예가 좋게 보여서 빠져 헤맨 것이 십년이었다. 마침내 처지가 바뀌어서 조정의 항렬에 나아가 검은 사모에 비단 도포를 꿰고서는 벌건 대낮의 큰 길위를
미친듯이 달렸으니 이러기를 십이 년이다. 또 다시 처지가 바뀌니 한강을 건너고 새재를 넘어 친척을 이별하고 선산도 버리고서 곧장 넓은 바닷가 울창한 대나무 숲으로 달려와서야 멈추었다. 그러니 나도 땀을 흘리고 어깨로 숨을 몰아쉬며 황급히 '나'의 발자취를 따라와 함께 이곳에 이르렀다. 내가 '나'에게 말하기를

"자네는 어째서 여기에 왔는가? 여우 귀신에게 홀려서 왔는가? 아니면 바다 귀신이 불러서 왔는가? 자네의 가족과 친척들은 모두 초천에 있는데 어째서 그 본향으로 돌아가지 않는가?"

하였다. 이른바 '나'는 우두커니 움직이지 않으며 돌아갈 줄을 몰랐다. 그 기색을 보니 마치 구속하는 것이 있어서 돌아가고 싶어도 돌아갈 수가 없는 것 같았다. 드디어 그를 붙들어 함께 머무르게 되었다. 이때 내 둘째 형님이신 좌랑공께서도 또한 당신의 '나'를 잃고 추적하여 남해에 이르렀는데 그 역시 '나'를 붙잡아 함께 머무셨다.

오직 내 큰형님만이 당신의 '나'를 잃지 않으시고 편안히 단정한 모습으로 '나를 지키는 집'에 앉아 계셨다.
평소부터 지키셨기에 잃지 않으실 수 있었던 것 아니겠는가? 이것이 그분이 당신 서재의 이름을 '수오재'라고 지은 까닭이었구나! 큰 형님께서는 전에

"아버님께서 내 자를 태현이라 지어 주셨으니 나는 오직 내 '태현'을 지키려 한다. 해서 이것으로 내 서재의 이름을 지었다." 라고 말씀하신 적이 있었다. 그러나 이것은 의탁해서 하시는 말씀이다.

맹자께서 말씀하시길

"무엇을 지키는 것이 큰가? 자신을 지키는 것이 크다." 고 하셨으니 참으로 성실하신 말씀이다!

마침내 그 혼잣말을 적어 큰 형님께 아뢰고 수오재의 기로 삼는다.



                    정약용<뜬세상의 아름다움>중에서




No
Subject
Name
Date
Hit
4    게으름의 일종 DongHyun 2008/01/17  3903
3    Siddhartha DongHyun 2008/01/17  3581
   수오재 DongHyun 2008/01/17  3620
1    별처럼 그렇게 DongHyun 2008/01/17  3687
Prev [1][2] 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ifesay
News - Exhibition - Painting - Installation - Movie  - Photo - Text - Contact
MEMO

autopoilab.com ::2008 :: DongHyun :: Dr.Autopoi's Lab

TEL : +82-10-3773-5818

Untitled Document